제        목 스포티지, 투싼, QM3 3개 경유차, 배출기준 초과로 리콜 예정
게   시   일 2017-01-25
환경부(장관 조경규)는 기아차 「스포티지2.0 디젤」, 현대차 「투싼2.0 디젤」, 르노삼성차 「QM3」 3개 경유차가 결함확인검사에서 배출기준을 초과하여 결함시정(리콜)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결함확인검사는 2016년 6월부터 9월까지 48개 차종을 사전조사 → 2016년 10월부터 12월까지 15개 차종(사전조사 48개 차종 중에서 선별)을 예비검사 → 2016년 12월부터 6개 차종(예비검사 15개 차량 중에서 선별)을 본검사해 왔으며,

본검사 대상 6개 차종 중에서 「스포티지2.0 디젤」, 「투싼2.0 디젤」, 「QM3」 3개 차종은 배출기준을 초과한 것이 최종 확인되었다.

* 나머지 3개 차종은 조사 진행 중


< 자동차 결함확인검사(대기환경보전법 제51조) >

자동차 결함확인검사(대기환경보전법 제51조)


자동차 배출가스 보증기간 내에 있는 운행 중인 차량 10대(예비검사 5대, 본검사 10대)를 각각 검사한 결과,

「스포티지2.0 디젤」은 입자상물질(PM) 1개 항목, 「투싼2.0 디젤」은 입자상물질(PM), 입자개수(PN), 질소산화물(NOx), 탄화수소+질소산화물(HC+NOx) 4개 항목, 「QM3」는 질소산화물(NOx), 탄화수소+질소산화물(HC+NOx) 2개 항목이 배출기준을 초과하였다.


< 결함확인검사 배출기준 초과차량 >

결함확인검사 배출기준 초과차량


이들 3개 차종의 판매대수는 「스포티지2.0 디젤」 12.6만대(생산기간 : '10.8~'13.8), 「투싼2.0 디젤」 8만대(생산기간 : '13.6~'15.8), 「QM3」 4.1만대(생산기간 : '13.12~'15.8) 등 24.7만대 규모로 잠정 집계되고 있다.

현재 각 제작사는 배출기준 초과 원인을 입자상물질 저감장치인 매연포집필터(DPF*)와 질소산화물 저감장치인 배출가스재순환장치(EGR**)의 노후화나 제어 문제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 Diesel Particulate Filter
** Exhaust Gas Recirculation

환경부로부터 결함시정을 받게 되면 자동차 제작사는 45일 이내에 결함원인 분석과 개선방안을 마련하여 환경부에 리콜계획서를 제출해야 하며,

환경부는 리콜계획서의 기술적 타당성을 검토하여 승인 여부를 결정하고, 리콜 승인 이후 자동차 제작사는 해당 차량 소유자에게 리콜 사실을 개별적으로 통보하며, 차량 소유자는 제작사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리콜 수리를 받을 수 있다.

                                                                                   출처 : 환경부

목록으로


::한국소비자연맹 입니다::

뉴스레터 신청하기 소비자관련법
 
 
전화번호 안내